15일 ‘거리두기’ 8인 모임·밤 12시 연장 영업 검토

박준우 기자 승인 2021.10.14 17:35 의견 0

정부가 ‘단계적 일상회복’을 앞두고 수도권 사적모임 제한 8명까지 확대와 영업시간을 밤 12시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특히 접종완료자에 대한 인센티브를 보다 확대하는 방안이 논의 중이다. 구체적인 방안은 오는 15일 발표된다.

의료계 및 경제·사회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거리두기 자문기구인 생활방역위원회는 지난 13일 회의를 열고 내주부터 적용될 거리두기 단계 조정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향후 2∼3주가 사실상 단계적 일상회복의 1단계라고 보고 재연장 쪽으로 의견이 모였다. 내달 초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이라는 전면적인 방역 체계 전환을 예고한 만큼 현행 거리두기를 그대로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위원회에서는 '백신패스' 등 백신 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인센티브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접종완료자 인센티브가 확대되면 접종 완료자 2명을 포함해 8명 모임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인원제한 완화 장소도 기존 식당·카페·가정에서 실내 체육시설을 포함한 전 업종 확대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단계적 일상회복 체계 개편과 맞물려 거리두기 적용기간은 미정"이라며 "이번 조정 논의에서 중요한 쟁점으로 적용기간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접종률 상승 속도와 70% 달성시점, 현재방역의료체계상황 등을 검토해 어느 정도 기간으로 거리두기를 설정할 지는 오늘 논의와 내일 중대본 회의를 거쳐서 확정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뉴스쿡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