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두창, 일반 전파위험 낮아”

강 훈 기자 승인 2022.06.23 17:06 의견 0
원숭이두창. 사진=질병관리청

방역당국이 원숭이두창의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과도한 긴장이나 지나친 우려는 불필요하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23일 무증상 입국자에 의해 원숭이두창이 지역사회로 퍼졌을 가능성에 대해 "비말 등이 주된 감염 경로인 코로나19와는 달리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경우가 아닌 국내 일반 인구에서의 전파 위험은 상대적으로 낮다"며 말했다.

다만 잠복기 중 입국하거나 검역단계에서는 증상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 향후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환자가 나올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질병관리청은 “국내에 입국한 의심환자를 놓치지 않고 진단하는 것이 우선 중요하다”며 “발생 국가를 방문 또는 여행하는 국민들의 개인 위생수칙 준수 및 신고, 의료계의 적극적인 의심환자 감시와 신고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뉴스쿡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