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D-1… “종식으로 가는 전환점” 불안 차단 총력

박준우 기자 승인 2021.02.25 16:57 의견 0
질병관리청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지만 여전히 불안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온라인상에는 “다른 사람들 접종을 지켜보고 나중에 맞겠다”라는 글이 끊임없이 올라오고 있다.

대학병원에서 근무 중인 간호사 A씨는 “가족들도 ‘너 맞는 거 보고 맞을게’라고 말한다. 백신을 먼저 맞을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함을 느끼지만 한편으로는 실험 대상이 된 거 같기도 하다”고 말했다.

백신을 둘러싼 불안감이 더욱 커지자 정치권에서는 “백신 정쟁화를 멈추라”며 불신 차단 목소리를 냈다.

더물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국회에서 여린 정책조정회의에서 “26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코로나 종식으로 가는 분명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백신 접종이 시작된 상황에서 이제 정쟁 대신 야당의 초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야당을 비판하며 “백신 정치화는 국민 안전에 아무 도움이 되지 않는다. 무책임한 선동으로 국민을 혼란에 빠트릴 거면 가만히 있는 게 돕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영대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정부가 유효성과 안정성을 철저히 검사하고 입증한 백신”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민 여러분께서는 정부를 믿고 백신접종에 적극적으로 임해주시기 바란다. 백신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유지될 수 있도록, 이를 방해하는 소모적인 정쟁은 멈추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정은경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장도 “백신 접종을 맞는 모든 국민은 누가 되든 실험 대상이 아니다. ‘실험 대상’이라는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뉴스쿡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